영상유출및범죄

‘소아성애자 놀이터 됐다’ 폭로에 유튜브 화들짝…진화 나서

“문제 계정·채널 삭제”…네슬레·디즈니·AT&T 등 잇따라 광고 중단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유튜브가 소아성애자들의 선정적 동영상 공유에 이용되고 있다는 논란에 휩싸이자 곧장 “공격적인 대처에 착수했다”며 진화에 나섰다. 이미 백인 우월주의와 나치, 소아성애, 음모론, 북한 정치선전 등과 관련된 채널로 광고주 이탈을 경험한 바 있는 유튜브가 발빠른 대응에 나선 것이다. 21일(현지시간) AFP 통신과 …

‘소아성애자 놀이터 됐다’ 폭로에 유튜브 화들짝…진화 나서 더 보기 »

클라우드 해킹해 성관계 영상 유포한 20대 남성 ‘징역 3년’

[출처] – 국민일보[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4154046&code=61121311&cp=nv 다른 사람의 클라우드(온라인 저장공간)에 침입해 성관계 영상을 빼돌리고 이를 불법 도박 사이트 회원에게 팔아넘긴 2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6단독 신진화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유포)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조모(29)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조씨는 지난해 3월부터 6월까지 중국 …

클라우드 해킹해 성관계 영상 유포한 20대 남성 ‘징역 3년’ 더 보기 »

“음란물에 내 모습이…” 디지털 낙인의 공포

“정말 너 맞다니까. 들어가서 봐.” 김은주(가명, 29)씨는 친구의 말에 어리둥절했다. 한 파일공유 사이트에 올라온 음란물의 주인공이 자신이라는 얘기가 믿어지지 않았다. 친구는 음란물의 주인공 얼굴을 촬영해 김 씨에게 휴대전화로 전송했다. ‘아차’하는 순간 지난해 봄 남편과의 일이 떠올랐다. 악몽 같은 삶이 시작됐다. ■ 음란물 영상 확인하니…내 얼굴이 남편과 이혼을 준비하던 김 씨는 이혼숙려기간 중 잠시 남편과 화해했다. …

“음란물에 내 모습이…” 디지털 낙인의 공포 더 보기 »

아동성폭행에 “다들 부럽잖아요…” 댓글

‘악성 댓글 단 사람들 고발하자’ 움직임1100여명 공동고발인단 참여 의사 밝혀“재미있었겠다. 나도 해보고 싶다.” “다들 왜 그러세요. 솔직히 부럽잖아요.” 아동 성범죄 피의자에게 동조하는 인터넷 댓글의 내용이다. 이에 분노한 부모들이 악성 댓글을 올린 이들에 대한 형사고발을 추진하고 있다.아동 성폭력 추방을 위한 시민모임 ‘발자국’은 지난달 30일 전남 나주에서 일어난 초등학생 납치 성폭행 사건과 지난 7월 경남 통영에서 일어난 …

아동성폭행에 “다들 부럽잖아요…” 댓글 더 보기 »

페도필리아 ( 성애·성도착의 일종 )에 아이 영상은 소름끼치는 먹잇감으로 전락하지 않을까?

Pedophilia / Paedophilia / παιδοφιλία 소아성애 또는 아동성애. 성장중인 미성년자들에게서 감정적 끌림과 성적 끌림을 느끼는 성애·성도착의 일종. 소아성애자들을 어떻게 알아봐요? “그런 사람들은 겉으로 드러나지 않아. 주로 혼자사는 남자들이고 사회적 관계가 많지 않지. 성 정체성은 손상됐을지 몰라도, 다른 일상생활에서는 온전히 기능할 수 있어. 수치심은 영리하게도 위장술의 대가를 만들거든. 소아성애자들은 대부분 일생동안 성적 취향을 남에게 숨기는 데 …

페도필리아 ( 성애·성도착의 일종 )에 아이 영상은 소름끼치는 먹잇감으로 전락하지 않을까? 더 보기 »

방송사 前 아나운서, 성관계 영상 캡처 직접 유출…검찰 송치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방송사 前 아나운서 A씨가 정보통신망법 음란물 유포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18일 TV조선은 “A씨가 여성과 동의하에 성관계한 영상을 캡처해 지인들에게 불법으로 유포한 혐의로 최근 검찰에 넘겨졌다”고 단독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서울 성동경찰서는 이번 달 초 A씨 등 2명을 정보통신망법 음란물 유포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A씨는 자신이 성관계한 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스크린샷으로 캡처해 …

방송사 前 아나운서, 성관계 영상 캡처 직접 유출…검찰 송치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