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사 前 아나운서, 성관계 영상 캡처 직접 유출…검찰 송치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방송사 前 아나운서 A씨가 정보통신망법 음란물 유포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18일 TV조선은 “A씨가 여성과 동의하에 성관계한 영상을 캡처해 지인들에게 불법으로 유포한 혐의로 최근 검찰에 넘겨졌다”고 단독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서울 성동경찰서는 이번 달 초 A씨 등 2명을 정보통신망법 음란물 유포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A씨는 자신이 성관계한 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스크린샷으로 캡처해 지인들에게 유포한 혐의를 받아 왔다. A씨에게 캡처 사진을 받은 지인이 카카오톡 단체방에 이를 올리면서 사건이 불거졌고, 당시 카카오톡 단체방에 있던 한 지인이 지난해 11월 중순쯤 A씨를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로 고발하면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압수물과 참고인 진술을 토대로 A씨가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의 동의를 받지 않고 성관계 동영상 캡처 사진을 지인들에게 유포했다고 보고 음란물 유포 혐의를 적용했다.

다만 경찰은 A씨가 여성의 동의를 얻고 성관계를 하고 영상을 찍은 사실을 확인해 카메라 등 이용촬영죄 혐의는 적용하지 않았다.

사건이 불거지자 지난해 11월 말 A씨는 방송사에 사직서를 제출했고 해당 방송사도 프리랜서 계약을 해지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댓글 달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